언론보도

해양경찰청, 무인기 운용 전담 부서 신설…해상 경계 강화

  • 운영자
  • 날짜 2021.01.20
  • 조회수 43
인명구조 훈련 중인 해경 드론
인명구조 훈련 중인 해경 드론

[군산해경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해양경찰청은 해상 경계를 강화하기 위해 드론 등 무인기 운용을 전담할 부서를 신설한다고 14일 밝혔다.

이 부서는 가칭 '첨단무인계'로 무인기 추가 도입부터 배치·활용, 교육·훈련, 유지·보수, 연구·개발, 대외협력 등 해경이 운용할 무인기 관련 업무를 총괄한다.

또 미래 무인기 발전 5개년 계획을 수립하고 해경 무인 비행 장치 표준 규격도 마련할 계획이다.

해경은 그동안 무인기와 관련한 전담 부서가 없어 체계적인 계획 수립과 정책 추진에 한계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현재 해경은 무인 멀티콥터 49대, 무인 비행기 16대, 무인 헬리콥터 3대 등 무인기 68대를 보유하고 있으며 해상 사고로 인한 인명 수색이나 불법조업 어선을 단속할 때 활용하고 있다.

최근 해경교육원은 국토교통부로부터 초경량 비행 장치(드론) 전문 교육기관으로 인증받았다.

국가기관 중 드론 전문 교육기관 인증을 받은 것은 소방과 육군에 이어 3번째다.

해경교육원은 향후 무인기 자격증 과정과 역량 강화 교육 과정을 개설해 해마다 전문 인력 140명을 양성할 방침이다.

김홍희 해경청장은 "전담 부서 신설과 교육 기관 인증으로 무인기를 활용해 체계적으로 임무를 수행할 기반이 마련됐다"며 "혁신적인 첨단 무인 기술을 이용해 국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1/01/14 10:14 송고